너무 가슴아프지만 따뜻했던 호소다 마모루의 늑대아이 아메와 유키.